공주의 공원(산책로)/정안천생태공원

정안천의 밤

ih2oo 2022. 7. 4. 06:22

공주 정안천의 밤(夜)이 아니라

밤(栗)입니다.

 

정안천 생태공원 언덕에 밤나무가 여러 주 있는데

제법 자라서 해마다 가을이면 알밤이 떨어지고 떨어진 알밤을 줍는 사람이  즐거워합니다.

 

과연 지금의 밤나무 모습은 어떨까요?

일요일이지만, 아내와 같이 걸어본 정안천 밤나무 언덕 모습입니다.

꽃 떨어진 지 얼마 안 됐는데

오늘 보니 제법 밤송이 같습니다.

밤송이는 이것이 자라면 되겠지요.

연한 잔 털 같은 것이 자라면 억세지고 날카로운 가시가 되어 살갗을 찌를 테지요.

지금의 밤나무는 이 더운 여름을 견뎌내고 찬 자람이 불면 단단한 밤송이가 되어 저절로 벌어지겠지요.

그때를 기다립니다.

 

더운 여름철 태양은 밤송이를 야무지게 영글게 하는 원동력입니다.

이글거리는 저 태양, 온갖 농작물을 익게 하는 저력을 보여주라.

'공주의 공원(산책로) > 정안천생태공원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메타세쿼이아 명품 길, 공주 정안천  (0) 2022.07.06
귀여운, 예쁜 어린이  (0) 2022.07.05
여름 오리  (0) 2022.07.03
7월 1일 연못 풍경  (0) 2022.07.01
정안천 연꽃  (0) 2022.07.01