공주의기관(관공서,관광지)

잠자리가 놀다 간 골목길

ih2oo 2022. 5. 6. 06:34

2022년 5월 4일

 

공주의 '테마골목길'이라는 안내판을 보았다.

잠자리가 놀다간 골목 입구에서도 봤고 또,

반죽동 나태주 골목길에도 있었다.

테마골목길 종합안내도

 

 

테마골목길은 나태주의 꽃길, 사랑길, 선물길과 잠자리가 놀다 간 골목길이란

이름으로 되 길로 모두 4개이다.

 

그 가운데

공주시 중동의 잠자리가 놀다 간 골목길을 들어가 본다.

잠자리가 놀다 간 골목

 

왜 이런 제목이 붙었을까?

여기서 잠자리는 오로지 날아다니는 곤충을 말하는 게 아니다.

이 안내판을 읽어 보면 과거 이 골목이 어땠었나를 잘 알 수 있다.

 

아이들이 놀던 골목이다.

어른들이 골목에서 뭘 했겠나?

꼬마들이 사방치기도 하고 말타기도 하고 술래잡기도 했을 터.

넓은 길에서 하지 못했던 놀이를 했을 거고

싸우고 도망치고 숨고 흔히 아이들이 밥 먹는 것도 모르고 놀 던

그런 골목이었을 것이다.

 

이 안내판에도 나오지만, 호서극장 뒷골목이니까

영화가 상영되거나

쇼나 연극이 들어오면 배우들이나 출연진을 보기 위한 노력들을 이 골목에서 많이 했겠지.

 

공주에는 여기 말고도 이런 골목들이 많은데

특히 이 골목이 주목받는 것은

여러 사람이 뜻을 모아 주제가 있는 골목으로 건설(?) 했기에 그 가치가 높은 것 같다.

골목 이름이 잠자리가  놀다 간 골목이다.

 

 

사는 일(나태주)

 

골목에 나태주 시인의 시가 붙어 있다.

너무 흐려서 읽기가 어렵다.

신경 써서 옮겨본다.

 

사는 일(나태주)

 

오늘도 하루 잘 살았다

굽은 길은 굽게 가고

곧은길은 곧게 가고 걷지 않아도 좋은 길을

두어 시간

땀 흘리며 걷기도 했다

그러나 그것도

나쁘지 아니했다

걷지 않아도

좋은 길을 걸었으므로

만나지 못했을 뻔했던

싱그러운 바람도 만나고

수풀 사이 빨갛게 익은 

멍석딸기도 만나고

해 저문 개울가 

고기 비눌 찍으러 온 물총새

물총새 쪽빛

나래짓도 보았으므로

 

 

 

 

'공주의기관(관공서,관광지)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웅진동 걷기  (0) 2022.05.10
공주교육대학교 전에는 공주사범학교  (0) 2022.05.07
잠자리가 놀다 간 골목길  (0) 2022.05.06
석장리 박물관 상설 전시장  (0) 2022.05.04
파른 손보기 기념실  (0) 2022.05.03
석장리박물관  (0) 2022.05.03