잔잔한미소/사람들

배려

ih2oo 2022. 7. 9. 06:57

2022년 7월 7일

 

지난 6월 16일, 웅진도서관에서 빌린 책 중 '배려'를 읽었다.

 

지은이 한상복은 배려를

'마음을 움직이는 힘'이라 적었다.

다른 사람을 위한 배려는 바로

나를 위한 것이다.

 

 

 

 

배려는 이 세상을 아름답게 하는 것이라 했다.

 

 

배려는 받기 전에 주는 것이며

사소하지만, 위대한 것이다.

 

 

58쪽

앞을 못 보는 사람이 밤에

물동이를 머리에 이고 

한 손에는 등불을 들고 길을 걸었다.

 

그와 마주친 사람이 물었다.

정말 어리석군요. 당신은 앞을 보지도 못하면서 

등불은 왜 들고 다닙니까?

 

그가 말했다.

당신이 나와 부딪히지 않게 하려고요.

이 등불은 나를 위한 것이 아니라

당신을 위한 것입니다.

 

 

 

배려(配慮)~여러 가지로 마음을 써서 도와주고 보살펴줌

 

사람에 대한 작은 예의

모두를 만족시키는 가치

상대의 관점으로 바라보기

반면교사(反面敎師)~본이 되지 않는 남의 말이나 행동이 도리어 자신의 인격을 수양하는 데 도움을 주는 경우를 이르는 말

나를 알아주는 사람

 

눈높이를 맞추는 사람

 

이 책이 주는 암시는 읽는 이마다 다를 것이다.

 

'잔잔한미소 > 사람들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유경백별우신지(柳經百別又新枝)  (0) 2022.07.21
땀 흘려 봉사 작업  (0) 2022.07.19
조진희 개인전  (0) 2022.06.27
공주향교 전교 오병일  (0) 2022.06.18
2022 김남수 개인전 "카오스-運"  (0) 2022.06.05