자료실/생활기록

버찌와 앵두

ih2oo 2022. 5. 28. 19:59

2022년 5월 28일

 

벚나무 열매 버찌와 앵두나무 열매 앵두가 익어갑니다.

제법 까매진 버찌가 정안천 생태공원 산책길 언덕에 달린 모습입니다.

어렸을 때 배고픈 김에 학교 갔다 오는 길에 만 껏 따 먹던 기억이 생생합니다.

주둥이 가와 손에 시꺼멓게 버찌 물이 들었던 그 벚나무 열매, 그때는 시큼 달콤한 맛이 조았었지요.

▲정안천 생태공원 언덕에서 익어가는 버찌

 

정안천 생태공원 정안천 냇물과 연못 사이의 산책길 가의 앵두나무에 열린 앵두입니다.

어릴 적 앵두는 빨간 앵두, 말랑말랑하게 익을 적의 맛은 좋았지요.

벚꽃이나 앵두꽃이나 같은 무렵에 피었었나 두 열매가 같이 익어갑니다.

 

산책길의 앵두, 전에는 익기도 전에 누군가가 훑다시피 다 따갔는데

올해는 아직 손을 안 탔습니다.

화초로 여러 사람이 볼 수 있게 욕심을 내지 않는가 봅니다.

 

앵두 빛깔이 곱습니다.

그냥 오래 두고 봤으며 좋겠습니다.

 

▲정안천 산책길의 앵두

 

'자료실 > 생활기록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웅진동 정다운 길  (0) 2022.06.03
2022 지방선거  (0) 2022.06.01
오늘은 또 무슨?  (0) 2022.05.18
웅진동 걷기  (0) 2022.05.12
안면도 영목항 까지  (0) 2022.04.26